산업기능요원 3인방이 말하는 '병특끝판왕' 조이복무기

시작은 간담회였으나 그 끝은 간증이니라.

산업기능요원 지원자들로부터 문의를 많이 받다보니, 처음에는 궁금한 내용들에 한꺼번에 답해주는 ‘간담회’를 열 생각이었다.

하지만 왠걸. 송곳이 뾰족하면 호주머니를 뚫는다고 했었던가.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점점 ‘간증’의 시간이 되어버렸다.

이왕 이렇게 된 거, 조이코퍼레이션이 산업기능요원 지정업체인지도 몰랐고 병특의 끝판왕인지는 더더욱 몰랐던 분들을 위한 본격 자랑글을 적기로 마음먹고,

조이에서 복무 중인 산업기능요원 3인방 - 미카, 테리, 젤로-가 들려준 생생한 증언을 담아 보았다.

무엇이 무엇이 똑같을까 병특과 직원이 똑같지요

처음 입사하고 몇 주 동안 세 분이 산업기능요원인 줄 상상도 못했어요.

미카 : 모르시는 게 당연해요. 산업기능요원은 일반 직원들과 같은 대우를 받는 게 원칙이니까요. 그렇지 못한 곳들도 더러 있다고 하지만 차별이 없는 게 당연한 거죠.

오히려 많이 배려를 받았다고 느낀 적이 있었어요. 제 경우 산업기능요원으로 편입할 수 있기 위해서 회사의 여러 동료들이 힘을 합쳐 병무청에 팩스를 선착순으로 보내는 데 큰 도움을 주셨거든요. 덕분에 제가 산업기능요원으로 조이에서 일할 수 있게 됐어요.

alt

<숨은 병특 찾기> 사진 속 병특은 몇 명일까요? 

테리 : 저는 다른 회사에서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하다가 전직을 했어요. 서류 제출하고 면접보는 과정은 똑같이 진행했고요. 산업기능요원은 출근부도 따로 제출해야 하는 등 신경쓸 게 많은데 회사에서 그런 서류들을 다 챙겨주시고 문제되지 않게 도움을 주세요.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런 걸 잘 챙기지 않는 곳들도 많다고 들었어요. 저도 뭐 그런 점들 빼고는 일반 직원이랑 다 똑같네요.

급여도 똑같이 받나요?

젤로 : 연봉은 비밀이라 서로 얼마를 받는지는 잘 모르지만 만족스럽게 받으면서 다니고 있어요. (웃음) 개발하는 데 불편함이 없게 노트북이나 기타 장비들의 사양도 좋은 것으로 구비해 주시고, 필요한 거 요청하면 구매도 빠르게 해주세요. 아, 그리고 가습기도 아주 좋은 걸 사주신 덕에 겨울을 잘 났습니다 ㅎㅎ

숨길 수 없는 미친 존재감

갓젤로, 갓미카, 갓테리라고 불리시잖아요. 존재감이 장난이 아니에요 세 분 다.

테리 : 존재감 없이 일하는 사람은 없어요. 일하면서 부담 없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문화거든요. 모든 사람들이 제품 개발을 위해 고민하고 의견을 나누다 보니 차별 없이 모두가 업무에 더 깊게 관여할 수 있는 거죠. alt

한 명도 빠짐없이 소중한 멤버들♡

요즘은 채널에 새로운 기능들을 개발중인데 모두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어요. 자유롭게 발언권도 가지고, 중요한 업무를 맡기는 만큼 책임감도 크게 갖고 일하게 되니까 개인에게 주어지는 업무의 비중도 점점 더 커지는 거 같아요.

젤로 : 한 컨퍼런스에서 조이의 개발자가 하는 발표를 보고 조이에 지원했어요. 발표를 정말 잘 하셔서 배울 점이 많겠다고 생각했지요. 들어와서 그 분과 같은 팀이 되었고 함께 일하면서 많이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.

미카 : 맡을 수 있는 포지션에 제한이 없다는 점이 성장하는 데 큰 영향을 줬어요. 잘 하고 싶거나 잘 할 수 있는 어떤 포지션이든 도전해볼 수 있어요. 처음부터 조이에 병특을 하려고 지원한 게 아니었어서 여기에서 일한 지 꽤 되었는데요, 그만큼 지금까지 백엔드, 프론트엔드, 모바일 등 가리지 않고 정말 다양한 업무를 경험할 수 있었죠. 똑똑한 개발자 동료들한테 많이 배우기도 했고요.

마이 페이버릿 조이

출퇴근 시간이나 휴가 제도는 어때요?

젤로 : 출퇴근은 탄력근무제도가 적용돼요.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공동 업무 시간에 일하고 앞뒤로 자율적으로 조절할 수 있죠. 저를 포함한 개발자들은 대부분 밤에 일하는 걸 선호해서 오전 11시에 출근해요.

연차는 일반 직원들과 똑같아요. 반반차/반차/연차 이렇게 쓸 수 있는데, 오전에 2시간 반반차를 쓰면 오전 시간이 완전 자유죠. 덕분에 얼마 전엔 날씨 좋은 날 등산까지 하고 출근했어요. 리프레쉬 하고 오니까 일이 더 잘 되더라구요. 일방적으로 근태를 강요하는 것보다 자율적인 선택권을 주는 게 결과적으로 업무 몰입도를 훨씬 높여 주는 것 같아요.

미카 : 눈치 보지 않고 연차를 사용하는 분위기라 밖에서 놀고 싶은 날에는 연차를 쓰기도 하죠. 쉬고 싶을 때 쉬면 오히려 자기 관리가 더 잘 돼요.

다들 업무 시간을 능동적으로 조절하시네요. 복지는 어때요?

미카 : 그런 의미에서 회사에서 제일 마음에 드는 복지는 휴게 공간이에요. 탕비실이나 네스팅 공간에서 쉬고 수다도 떨고 쇼파베드에서 낮잠도 자요. 일하다가 머리 식히기 좋아요.

alt

작지만 알찬 공간 ^-^v

테리 : 침대가 있다고 하면 야근이 많은 줄 오해하는 분들이 많으셔서 하는 말인데요, 강제로 야근을 하거나 불필요한 야근은 전혀 하지 않아요. 제품을 더 완성도 있게 만들고 싶어서 자발적으로 야근을 하는 경우는 있지만 말이죠.

제가 조이에서 가장 선호하는 복지는 '간식'이에요. 건강한 것부터 자극적인 것까지, 단/짠 과자, 과일, 다양한 음료가 떨어지지 않고 제공되니까 정말 좋아요. 당 떨어질 일 없이 개발에 집중할 수 있어요.

alt

목도 축이고 배도 채우고 당도 충전하니 풍요롭도다 ~0~

우정이 새록새록

회식은 얼마나 자주 하나요?

테리 : 인간관계를 억지로 만들려고 하지 않아요. 회식도 거의 없어요. 한다 해도 강요하는 분위기가 아니고요. 그러니까 오히려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취미를 공유해요. 건물 지하에 크로스핏 센터가 있는데 요즘은 동료들 7~8명 정도가 거길 다녀요. 일 하다가 시간 맞춰서 운동 하고, 다시 와서 업무 보고 그러세요.

함께 지냈던 시간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언제인가요?

젤로 : 작년 크리스마스 워크샵이 기억에 남아요. 서촌의 한 단독주택을 빌렸었는데요. 선물 교환도 하고, 테마별로 구분된 방에 들어가서 게임하면서 놀았어요. 정말 즐거운 시간을 보냈죠.

역삼을 떠나 서촌으로! 맥북 코드를 뽑고 연말을 즐기자!

미카 : 저는 개인 일정으로 작년 연말 워크샵 때 참석을 못했었어요. 대신 일본에 출장을 갈 일이 있었는데요, 그 때 일본 팀 동료들과 후지산을 오르는 고행(?)을 한 적이 있지요. 하아... 여러분 일본 가시면 후지산 꼭 가세요... 두 번 가세요... 하하


자랑같지만 자랑맞다.

산업기능요원으로 일하고 있는 세 명 모두, 병특 끝판왕은 조이라고 이구동성으로 말했다.

기쁜 소식은 조이가 여전히 채용 중이라는 사실. 보충역 및 전직 희망자는 매우 환영. 현역TO는 확실하지 않으니 지금 이 글의 오른쪽 아래 채널 버튼을 눌러 문의를 해주시면 좋겠다.

인터뷰를 읽고 조이의 일원이 되고 싶어 손가락이 드릉드릉한다면, 이 곳에서 자신에게 적합한 포지션을 찾아 적극 지원해 주시길 바란다.

산업기능요원이 아니더라도 조이의 개발팀은 늘 열려 있으니, 신나는 기술 개발 여정을 함께하고 싶다면 망설임 없이 지원 버튼을 누르시길!!